레알 마드리드 감독 지단 확진 초비상사태

요즘 Hot 한 issue!! 2021. 1. 24. 00:44

전 프랑스 축구선수이자 현재는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감독을 맡고 있는 지네딘 지단 감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7일에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던 지단 감독은 검사를 하였고 음성이 나온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양성이 나오면서 자가 격리에 처해졌습니다. 이 상황을 22일 레알마드리드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 되었으며

 

이러한 상황은 곧 있을 축구경기에 심각한 영향이 끼칠것으로 보입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전 경기에서 10명 출전한 3부리그 알코야노에 팀에게 2-1로 패해를 하여 충격을 안겨주었으며 이어 지단 감독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초비상 사태라고 전했습니다.

 

레알마드리드는 24일 데포르티보 알라베스와 19라운드의 경기를 진행 준비하고 있지만 지단 감독은 한동안 벤치에 앉아서 지시를 할 수 없게 된 상황이며, 어수선하고 분위기와 부진할 실적에 사기가 꺾인 선수들의 마음을 추수르기가 힘든 상황입니다. 또 선수 내부단에서 추가 확진이 나올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이 혼란스러운 상황은 선수들의 사기 저하,경기에 악영향을 끼칠 확률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레알마드리드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승점 37점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뒤쳐져 2위를 기록중이며

최근에 역전패를 당하는 등 부진한 실력으로 평가가 좋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 확진은 '최악의 사태'이며 앞으로의 레알 마드리드의 팀의 방향을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방역에 신경을 쓰고 경기 전략과 훈련에 최선을 다해 임해야 할 자세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최근 에덴 아자르 등 선수들이 코로나 19전염이 된 사례가 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